서배너 Savannah, 포사이스 공원 Forsyth Park 그리고 집으로 ㅏ 미국 USA 여기저기






1.
이래저래 앉았다 걷다를 반복하다보면 어느새 분수와 나무가 예뻐서 유명한 포사이스 공원입구에 도착한다.
마치 땅에서 거대한 손이 뻗어 나온양, 커다란 나무들이 양쪽에서 하늘과 길을 부드럽게 감싸쥐고 있다.
하늘도 맑고, 바람도 적당하고, 저 멀리 작게 분수대가 보이고...이건 마치 애기들이 보는 동화 속 삽화같다. 

2.
어느 일요일 한적한 오후.
처음 와 본 공원 벤치에 앉아 느긋하게 앉아 있으니 마치 잠깐 동네 앞 공원에 놀러나온 기분이다.
느긋하다. 한가하고.
사람들도 다 여유있고 달콤한 일요일 오후 시간을 나름대로 잘 보내고 있는 듯 하다.
내일이면 또 월요일 아침이 시작되겠지만
모두들 모른척 지금을 만끽하는 것 같다.

3.
돌아가는 기차가 2시간 지연될거라 문자가 왔다. 
뭐 괜찮다. 2시간 정도야.
공원에서 나와 동네 카페에 들어가 앉았다. 
시간도 보낼겸 주섬주섬 사먹고 앉아 있으니
뜬금없이 무대가 설치되고 공연이 시작된다. 일요일 저녁에 카페 공연이라니. 
좀 생소하지만 덕분에 기다리는 시간이 지루하지 않게 됐다.
낯선 곳에서 만나는 뜻밖의 작은 일들이 가끔 오래 기억되는 경우가 있다.

4.
결국 기차는 2시간을 지나 몇 시간을 훌쩍 지나보내고서야 어둠을 뚫고 도착했다.
낯선 곳에서 생긴 예상치 못한 여행의 변수도 오래 기억된다. 오늘이 그런 날인가 보다.
아주 오랜만에 여행자가 된 기분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