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 갤러리 National Gallery of Art (1) ㅏ 전시 공연

D.C.에 있는 내셔널 갤러리 (National Gallery of Art).

한가한 주말의 근사한 놀이터.

....






....

....




윌리엄 터너 (Joseph Mallord William, Turner), 'Mortlake Terrace'

18-19세기 영국의 풍경화가 터너.

런던 내셔널 갤러리에 걸린 그의 작품을 본 후 지금까지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벽에 걸린 이 그림을 보자마자 신기하게도 낯익은 분위기를 알아차렸다.


'아...예전 그때도 이런 느낌이었지...'


'각인'이라는게 이런 것이지.
 
빛이 반짝이는 듯한 이 색감이 여전히 눈부신 그의 그림들.




그림과 전혀 상관없지만 그냥 멘델과 완두콩이 생각난다. 쏘리.

....

....




그림 속 여인을 바라보는 그림 밖 여인...

....

....




Still life....이게 뭘까 곰곰이 생각해보니 '정물'이란 뜻이구만.

일상의 소소한 정물화 작품들.

아기자기한 소품처럼 벽에 걸어두고 싶은 그림들.

....




이런 그림들은 식탁 옆에 걸어두면 좋을 듯 :)

....




서전트 (Sargent, John Singer), '베니스의 거리 Street in Venice'

19-20세기 초 미국 화가.

요즘 스냅 사진을 보는 듯한 세련된 느낌의 그림.

뭔가 비밀스런 남자의 시선이 매력적인 작품.

기억해야 할 또 한 명의 작가를 발견했다. 서전트...

인물을 아주 매력적으로 표현하는 작가.




미국 장르 그림들. 나름 독특하다.

우리나라 어디 박물관에 걸린 기다란 민속화같다.

....

....





....

....




에드워드 호퍼 (Edward Hopper), 'Ground Swell'

19-20세기 미국 사실주의 화가.

이 사람 그림도 묘한 분위기가 있다.

표정이 잘 드러나지 않는 사람들과 전체적으로 담담한 분위기의 배경들.

화사한듯 왠지 공허한 그림들.

....




모네 (Claude Monet), '양산을 든 여인 Woman with a parasol'

이야....이 그림을 여기서 볼 줄이야....

우리나라 사람들이 특히 좋아하고 나도 좋아하는 모네의 그림.

역시 따뜻한 느낌의 깃털 마냥 하늘 거리는 그림이 좋음.

....

....





....

....




드가 (Degas), '14세 소녀 발레리나 Little dancer aged fourteen'

파리 오르세 미술관에 가면 이렇게 또 다소곳이 서 있는 한 소녀를 볼 수 있다.

딱 10년 전에 나랑 만났을 때도 이렇게 서 있었다 :)


드가의 이 작품은 청동주물로 만들어져 여러 미술관에 흩어져 있다고 한다.

각기 입고 있는 발레 치마가 조금씩 다르다고....


비록 예전에 만난 그 작품과 완전히 똑같은 것은 아니지만

이렇게나마 시간과 장소를 거슬러 다시 만나니 감회가 남다르다.





....

....





아....그리고 여기 우리 '고흐' 양반이 있다.

이 양반이 여기 있을 줄이야  (ㅡoㅡ)

앞으로 자주 봅시다.

....





....

....




'오베르의 푸른 밀밭 Green Wheat Fields, Auvers'

실험실 아이들이 선물로 사주고간 쟁반과 컵에 있는 그림.

음...이게 밀밭이었구나.


바람이 불어오는 푸른 밀밭...


.



덧글

댓글 입력 영역